스타벅스 비밀 메뉴 '퍼푸치노'에 반한 냥이의 찐 리액션

'퍼푸치노'를 아시나요? 퍼푸치노는 강아지를 뜻하는 단어인 '퍼피(puppy)'와 거품이 매력적인 커피 '카푸치노(capuccino)'의 합성어로 강아지, 고양이 등의 반려동물이 먹는 간식입니다. 퍼푸치노는 미국에 스타벅스에만 있는 '비밀 메뉴'인데요. 실제로 커피가 들어가는 것은 아니라 반려동물이 먹을 수 있는 유제품으로 만들어져 있죠. 퍼푸치노는 스타벅스에서 반려동물을 위해 공짜로 제공하는 서비스인데요. 이에 많은 반려인들과 반려동물들이 큰 사랑을 받고 있죠.

얼마 전 SNS에는 이 퍼푸치노 먹방이 공개되며 큰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주인공은 바로 아기 고양이 '메러디스'였습니다. 메러디스는 미국 뉴저지에 위치하고 있는 동물 보호 단체 '포스터 더 퍼베이비스(Foster the Furbabies)'가 구조한 고양이인데요. 상부 호흡기와 눈에 세균 감염이 있어 앞을 잘 볼 수 없었으며 탈수증과 영양실조, 그리고 기생충에도 감염되어 있었습니다.

메러디스는 구조 후 계속해서 치료를 열심히 받아왔습니다. 그리고 포스터 더 퍼베이비스의 직원들은 힘들게 치료받는 메러디스를 위해 특별한 선물을 주기로 했죠. 바로 스타벅스의 퍼푸치노였습니다. 이들은 메러디스와 함께 스타벅스 드라이브 스루 매장으로 가 퍼푸치노를 주문했는데요. 메러디스가 이 간식을 좋아할지, 좋아하지 않을지 기대 반 걱정 반으로 메러디스에게 퍼푸치노를 먹였습니다.

과연 메러디스의 반응은 어땠을까요? 거의 이성을 잃고 달려들어 강렬한 퍼푸치노 먹방을 선보였는데요. 컵 안에 얼굴을 처박고 맛있게 간식을 즐겼습니다. 잠시 후 메러디스가 고개를 들었을 때 이들은 깜짝 놀랐습니다. 메러디스의 얼굴이 크림으로 뒤범벅이 되어 있었기 때문입니다. 이후 메러디스는 큰 인기를 얻었는데요. 이 영상으로 인해 메러디스의 귀여움이 널리 알려지며 좋은 가족을 찾을 수 있었다는 후문입니다. 

한편 포스터 더 퍼베이비스에서는 이 '퍼푸치노'에 대해 경고를 하기도 했습니다. 유제품은 고양이, 특히 새끼 고양이에게 그리 이상적인 음식은 아니라는 것이죠. 이에 메러디스는 단 한 번 먹은 것이고 이후 큰 거부반응을 보이지 않았다며 안심해도 된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