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억 세금 들여 만든 초대형 조각상의 머리가 사라진 진짜 이유는?

지난 2016년 중국에서는 '대륙의 스케일'이라는 표현이 딱 어울리는 동상 하나가 만들어졌습니다. 바로 중국 삼국시대 촉나라 장수인 관우의 초대형 동상이었습니다. 이 동상이 세워진 곳은 후베이성 징저우 시입니다. 당시 이 관우 동상은 중국에서 세운 영웅 동상들 중 두 번째로 큰 것이었는데요. 높이는 20층 빌딩 높이와 비슷한 58미터였고, 무게는 미국 뉴욕에 있는 자유의 여신상보다 약 5배 더 무거웠습니다. 이 동상은 약 1,320톤의 청동으로 만들어졌는데요. 이에 '세계 최대 청동 조각상'이라는 타이틀을 얻기도 했죠. 

이 동상은 지난 2008년 베이징 올림픽 마스코트를 디자인 한 메이린의 작품입니다. 조각상의 안쪽에는 2,420평의 박물관도 있어 어마어마한 크기를 짐작할 수 있습니다. 크기가 크기인지라 들인 비용도 만만치 않은데요. 무려 1억 7천만 위안, 우리 돈으로 약 305억 원 정도를 들여 만든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후 몇 년간 이 관우 동상은 징저우의 명물로 인기를 끌었습니다. 그러나 지난해 10월 이 동상은 철거 위기에 놓였는데요. 바로 중국 당국으로부터 시정 명령을 받았기 때문입니다. 중국 당국에서는 이 동상이 너무 크다는 사실을 문제 삼았는데요. 징저우 신의 고풍스러운 분위기와 풍경을 망치고 있다는 이유에서였습니다. 중국 당국에서는 이 동상의 높이가 '관련 규정을 위반한 것'이라고 지적한 것이죠. 실제로 이 동상은 24미터 이상의 건물을 금지하고 있는 지역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과연 이 동상의 운명은 어떻게 되었을까요? 얼마 전 이 관우 동상의 근황이 알려지며 큰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바로 관우의 머리 부분이 통째로 없어진 것이었습니다. 알고 보니 이 동상은 현재 장소에서 8km 정도 떨어진 새로운 장소로 이전을 시작했다고 하네요. 관우 동상이 새롭게 이전될 장소는 관우가 한 때 그의 군대를 훈련시킨 곳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에 이전을 위해 조각상의 머리 부분이 먼저 제거된 것이었죠. 놀라운 사실은 이 동상을 만들 때 1억 7천만 위안이 들었고, 이 동상을 이전하는데 1억 5,500만 위안, 우리 돈으로 약 278억 원이 더 든다는 것이었는데요. 많은 네티즌들이 '돈 낭비'라며 이를 비판하고 있습니다. 

한편 이 동상의 문제점은 '크기' 뿐만이 아니었습니다. 안정성에도 의문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었죠. 관우상 아래에 있는 전시시설은 관우상의 무게로 인해 벽 곳곳에 금이 가 있는 상태였는데요. 이에 관람객들은 전시관을 방문할 수 없어 방치되고 있는 상태였습니다. 그리고 이전을 하며 이에 대한 대책도 세울 것으로 보입니다.

'세계 최대' '세계 최고'에 집착하다 참사를 맞게 된 관광지가 아닐까 생각되는데요. 그러나 앞으로 중국에서 이런 건축물은 보기 힘들 것으로 보입니다. 중국 당국에서 전시성 사업을 막고 있기 때문입니다. 중국 중앙 정부에서는 지방 정부의 부채가 늘어나는 것, 그리고 초대형 관광 건축물로 인해 지역의 특색이 없어진다는 사실을 지적하고 있습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