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60억 작품이 자살 명소?' 세계에서 가장 비싼 공공예술작품 TOP 5

세계 곳곳에서는 도시의 문화예술지수를 높이기 위해 여러 가지 시도를 합니다. 그중 하나는 바로 공공예술 프로젝트를 시행하는 것이죠. 그리고 이를 통해 많은 대중들에게 예술을 접하게 함과 동시에 지역의 관광자원으로 활용합니다. '공공'이라는 말이 붙었다고 해서 비용이 적게 들어가는 것은 아닙니다. 여느 미술관의 대표 예술작품 못지 않게 고가의 작품을 설치하는 곳도 있습니다.

오늘 RedFriday에서는 세계에서 가장 비싼 공공예술을 소개할텐데요. 과연 어떤 것들이 있을지 함께 만나보도록 하겠습니다.

 

 

1. 풍선 하나에 290억? : 풍선꽃

미국 뉴욕의 원월드트레이드센터(One World Trade Center) 근처에는 막대 풍선을 꼬아 만든 꽃 모양의 조형물이 있습니다. 현대 미술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이 작품을 알 것 같은데요. 바로 제프 쿤스(Jeff Koons)가 만든 작품입니다.

이 작품의 가치를 정확히 말할 수는 없지만 색깔만 다른 동일한 작품이 지난 2008년 2,500만 달러, 우리 돈으로 약 289억원 원에 팔린 바가 있는데요. 이 설치작품도 비슷한 가격, 혹은 그 이상일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습니다. 

 

2. 영화 소스코드에도 등장했다 : 구름의 문

시카고의 아이콘이 된 '구름의 문'은 시카고 밀레니엄 공원 내에 있는 조형물입니다. 이 조형물은 스테인리스로 만들어졌으며 콩과 비슷한 모양이기에 '더 빈(The Bean)'이라고도 불리죠. 구름의 문은 철판 조각의 이음매를 완전히 없앴는데요. 이에 표면이 매끄러운 거울과 같으며, 이로 인해 보는 각도에 따라 비치는 형상이 달라 흥미를 유발하고 있습니다.

구름의 문은 영화 <소스 코드>의 결말에 등장하기도 했는뎅. 이 또한 2,500만 달러, 우리 돈으로 약 289억원을 들여 만든 것이라고 하네요. 구름의 문은 아니쉬 카푸어가 제작한 것입니다.

 

3. 세계에서 가장 긴 미끄럼틀 : 아르셀로미탈 궤도

'런던 슬라이드'라고도 불리는 아르셀로미탈 궤도는 세계에서 가장 긴 미끄럼틀로도 유명합니다. 이 설치물은 2012 런던 올림픽을 기념해 만들어졌는데요. 이 탑이 공개되었을 때 평론가들과 대중들의 반응은 그리 좋지 않았습니다. 영국 신문들은 '공공미술의 고질라'라고 혹평했으며 대중들은 '물담배통' 같다며 비난했죠. 이 조형물의 가격도 논란이 되었는데요.

무려 3,600만 달러, 우리 돈으로 약 416억 원을 들여 만든 것이죠. 그러나 이 돈의 대부분은 룩셈부르크의 다국적 철강회사인 아르셀로미탈에서 부담했습니다. 아르셀로미탈 궤도 또한 아니쉬 카푸어가 디자인 한 것입니다. 

 

4. 리움에 설치된 거미가 여기에도? : 마망

삼성미술관 리움의 정원에 설치된 거대한 거미를 보신 적이 있나요? 이 거미는 세계적은 페미니스트 예술가 루이즈 부르주아가 만든 것으로 '마망'이라는 이름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 조형물은 세계 곳곳에 설치되어 있으며 스페인 빌바오의 미술관 앞에도 설치되어 있는데요. 이 설치물의 가치는 약 1,000만 달러, 우리 돈으로 약 115억 원입니다.

 

5. 860억 원 쏟아부은 자살 명소 : 베슬

'뉴욕의 에펠탑'이라는 거창한 수식어로 개장하게 된 조형물인 베슬. 이곳은 15층의 높이로 되어 있으며 계단으로만 연결되어 있는 전망대입니다. 이 프로젝트를 완성하는데 7,500만 달러 우리돈으로 약 868억원이 들었죠.

그러나 이곳은 현재 폐쇄 위기에 놓여있습니다. 이곳에서 잇따라 목숨을 스스로 끊는 사람들이 나왔기 때문입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