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CEO가 육아에 지친 아내를 위해 직접 만든 아이템은?

 

2010년 23세의 나이에 억만장자 대열 등극, 포브스가 발표한 2019 억만장자 8위, 현재 세계 최대 규모의 소셜 네트워크의 창시자, 영화 '소셜 네트워크'의 소재가 된 인물. 바로 '마크 저커버그'입니다. 

 


 

많은 어려움과 굴곡 속에서도 '페이스북'을 창업하고 지금까지 이끌어 나간 마크 저커버그는 아내에 대한 사랑도 남다른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2003년 자신이 주최한 파티에서 처음 만나 장거리 연애를 이어갔으며 저커버그의 타고난 일 중독에도 불구하고 그의 아내, 프리실라는 항상 그의 곁을 지켰습니다. 그들의 사랑, 일상, 결혼, 출산 등의 이야기는 페이스북으로 공유되기도 했죠.

 


지금은 두 아이의 엄마가 된 프리실라와 마크 저커버그는 여느 부모와 마찬가지로 자녀 양육에 힘쓰고 있는데요. 특히 엄마가 되고 난 후 잠을 제대로 못 자는 아내를 위해 마크 저커버그는 특별한 물건을 만들었습니다.

 


 

나무 상자 모양의 조명인 것처럼 보이는 이 물건의 용도는 무엇일까요? 바로 아내가 아침 시간에 잠결에 일어나 휴대폰을 확인하지 않고도 일어날 수 있도록 빛을 내는 상자입니다. 

 


이 수면 상자가 희미한 빛을 내는 시간은 오전 6시부터 7시 사이이며 만약 6시 전에 일어나도 이 수면 상자에 빛이 들어와있지 않으면 휴대폰의 시계를 확인할 필요 없이 다시 잠들 수 있다고 합니다.


이 물건은 과연 효과가 있었을까요?

 


마크 저커버그의 아내는 수면 상자 덕분에 일어나기 위해 스트레스를 받거나 수면을 방해받지 않는다고 합니다. 그리고 '슬립박스는 예상했던 것보다 효과가 더 좋았으며 이제 프리실라는 밤새 편히 잘 수 있게 되었다'라고 말했습니다.

 


저커버그는 "많은 친구가 이 슬립박스를 갖고 싶어 했다"라며 다른 기업들이 이 제품을 만들고 싶어 할 경우를 대비해서 공개하는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이 물건은 과연 시중에 나올 수 있을지 궁금해지는데요. 별 것 아닌것 처럼 보이지만 기발한 생각으로 만들어진 이 물건은 저커버그의 아내에 대한 사랑이 잘 드러난 것 같습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Home | 관리자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