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석도 누워서 간다!' 여행객들 기대하게 만든 기내 캡슐 침대

비행기의 이코노미석에서 장거리 노선을 이용하는 것은 굉장히 곤욕입니다. 잠을 자야 시간이 잘 가기에 기내에서 제공하는 주류를 마시고 잠을 청해보기도 하지만 그마저도 쉽지 않죠. 좁은 기내 좌석, 그리고 움직일 수 없기에 다리는 부종으로 부어오르고, 허리도 아프고 목도, 어깨도 다 아픈 것 같은 경험을 할 수도 있죠. 

그러나 한 항공사에서는 이코노미석에 앉은 승객들도 편안한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특별한 공간을 만든다고 하는데요. 과연 어떤 곳일까요?

뉴질랜드의 항공사 에어 뉴질랜드의 아이디어입니다. 에어 뉴질랜드는 세계에서 가장 비행시간이 긴 노선을 보유하고 있는데요. 바로 오클랜드에서 뉴욕으로 가는 비행기입니다. 이 노선은 무려 16시간 30분이라고 하는데요. 이로 인해 이코노미석에 앉아 있는 사람들도 편안하게 휴식을 취할 공간을 마련해야만 했다고 합니다.

그래서 생각한 것이 바로 캡슐 호텔 같은 공간입니다. 이 공간의 이름은 스카이네스트(Skynest)인데요. 한 공간에 폭 58cm, 길이 200cm의 침대를 6개 넣는 것입니다. 이 침대에는 독서등, USB 콘센트 등이 설치되며 에어 뉴질랜드 측에서는 베개, 시트, 담요, 귀마개, 커튼 등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하네요. 

이 디자인은 무려 3년간의 연구 끝에 탄생한 것입니다. 아직 이 공간의 세부적인 활용 계획은 밝혀지지 않았는데요. 이코노미 좌석을 이용하는 승객 중 일정 요금을 추가해 이 침대를 한정된 시간 동안 사용하는 방안이 논의 중이라고 합니다.

에어 뉴질랜드의 좌석 혁신은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스카이네스트에 앞서 스카이카우치(SkyCouch)라는 좌석도 현재 상용 중에 있습니다. 스카이카우치의 아이디어는 굉장히 단순합니다. 바로 이코노미 좌석의 아래에 발 받침대를 붙여 평소에는 이를 직각으로 접어놓고 이 좌석을 침대로 만들고 싶다면 위로 들어올리는 것입니다. 우리나라 고속버스에 있는 발 받침대가 좀 더 확장된 것이라고 보면 될 것 같네요. 

스카이카우치는 한 좌석만 신청할 수는 없습니다. 세 좌석으로 이루어진 한 줄의 좌석을 모두 신청해야 하는데요. 이 발 받침대를 모두 올리면 매우 작은 싱글 침대 정도의 크기여서 매우 넓지는 않지만 성인 두 명이 함께 누울 수 있는 크기라고 하네요. 항공사에서는 스카이카우치 좌석을 신청한 사람들에게 베개와 이불도 제공한다고 합니다. 이 좌석은 아이를 동반한 승객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또한 고급스러운 기내식, 빠른 탑승 등 다른 혜택 없이 좌석만 편안하게 가고 싶은 실속 여행자들에게도 인기 만점이라고 하네요.

우리나라 항공사에서도 이런 기발한 아이디어를 도입하면 좋겠다는 생각인데요. 필요한 승객들이 추가 요금을 조금 더 지불하더라도 이용할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