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기 좌석 앞에서 '초대형 곱등이'를 발견했습니다.

좁디좁은 기내에서 내 눈 앞에 손바닥 만한 벌레가 보인다면 어떨까요? 아마 대부분의 사람들은 놀라 까무러치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리고 얼마 전 비슷한 일을 당한 한 승객의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얼마 전 뉴질랜드 항공을 타고 웰링턴에서 오클랜드로 비행한 승객 알렉스 오코너(Alex O'Connor)는 자신의 SNS를 통해 사진 한 장을 공유했습니다. 사진 속에는 엄청난 크기의 곤충이 기내 안전수칙 책자 위에 있었죠. 이 곤충은 '뉴질랜드 곱등이'라고 불리는 웨타였는데요. 알렉스 오코너는 사진과 함께 '웨타는 마스크 안 써도 되나요?'라고 농담했습니다.

이 사진을 본 많은 네티즌들은 경악했습니다. 이 곤충은 뉴질랜드 사람들에게는 익숙한 생명체이지만 웨타를 처음 보는 사람들은 웨타의 크기와 다소 혐오스러운 모습으로 인해 매우 징그럽다고 느낄 수 있기 때문입니다. 네티즌들은 '나라면 기절했을 듯' '진짜 노노' '도대체 저게 뭐야?'라며 충격을 드러내고 있습니다.

알렉스와 같은 줄에 앉아 있던 승객은 이 곤충을 잡아 멀미용 봉투에 넣기 위해 안간힘을 썼습니다. 그리고 결국 이들은 웨타를 봉투에 포획하는 것을 성공했고, 같은 줄에 앉아있던 승객은 비행기가 착륙한 후 웨타를 자연으로 돌려보내줄 것이라며 이 봉투를 들고 내렸다고 하네요.

이 게시글이 화제가 되자 뉴질랜드항공에서는 직접 나섰습니다. 뉴질랜드 항공에서는 '웨타는 마스크를 안써도 되지만 사회적 거리 두기를 하지 않은 것을 보니 유감이다'라고 말했는데요. 이후 이 승객에게 예약 번호를 알려달라며 이 사건에 대해 보상하겠다고 제안하기도 했죠. 또한 웨타는 멸종 위기에 있는 종으로 자연으로 돌려주었다는 선택은 매우 옳은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뉴질랜드항공은 멸종 위기에 처한 많은 동물들을 보호 구역으로 옮기는 자연보호 프로젝트를 시행하고 있는데요. 그러나 이 비행기로는 웨타를 수송한 적이 없다고 합니다. 웨타가 어디서 왔는지는 아직까지도 미스터리입니다. 지난 11월 뉴질랜드항공에서는 73마리의 투아타라(뉴질랜드 도마뱀)를 보호구역으로 옮긴 적이 있습니다.

 

댓글(0)